집 잊은 102세 할머니, 지문도 닳아…“쓰레기장 옆” 유일한 단서였다

입력 2024 03 25 16:16|업데이트 2024 03 25 16:16
치매를 앓아 집을 찾지 못하는 할머니가 경찰관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귀가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kbc 보도화면 캡처
치매를 앓아 집을 찾지 못하는 할머니가 경찰관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귀가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kbc 보도화면 캡처
치매를 앓아 집을 찾지 못하는 할머니가 경찰관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귀가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26일 102세 할머니 A씨는 택시를 타고 집에 돌아가려 했지만 집을 기억하지 못했다.

A씨를 태운 택시기사는 전남 목포 이로파출소에 찾아가 “할머니가 집을 모르신다”며 A씨를 경찰에 넘겼다. A씨는 지팡이를 짚은 채 경찰서 안으로 들어왔다.

조은성 순경은 A씨의 지문 조회까지 했지만, 지문이 닳아 있어 확인이 불가능했다. 조 순경은 포기하지 않고 A씨와 대화를 나눈 끝에 “쓰레기장 옆”이라는 유일한 단서를 얻어냈다.

조 순경은 A씨를 순찰에 태워 약 20분간 아파트 단지를 탐문하는 등 ‘쓰레기장’을 찾아 나섰다. 이 과정에서 한 아파트 쓰레기장을 발견했는데, 이때 A씨가 “우리 집”이라고 말해 집을 찾을 수 있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조 순경은 A씨가 사는 아파트 단지에 도착한 뒤 A씨 손을 잡으며 부축해 집 문 앞까지 데려다줬다. A씨는 조 순경에게 허리 숙여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 순경은 A씨 아들에게 연락해 상황을 설명했고, A씨 아들은 “어머니를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조 순경은 A씨 가족에게 치매노인 배회감지기 등 치매 환자의 실종 발생 예방 제도도 안내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하는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하고 목포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임무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