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김지영 “복길이 부담스러워 연기 그만두려 했다”

입력 2024 03 26 10:03|업데이트 2024 03 26 10:48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국민드라마 ‘전원일기’에서 복길이 역을 맡았던 배우 김지영이 배역에 대한 부담으로 연기를 그만둘뻔했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전원일기’의 ‘복길이’ 김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수미는 김지영에게 “처음 봤을 때 어디서 저런 보석 같은 애를 찾았지 (싶었다). 복길이 같았다”라고 말했다.

김지영은 “연기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내가 복길이를? 내가 한다고?’ 너무 부담스러워서 도망갈까, 연기를 그만둘까 생각했다. 연습을 열심히 해서 왔는데 입이 안 떨어지더라”라고 고백했다.

김수미는 이날 김지영에게 ‘회장님네 사람들’ 고정 출연을 제안했지만 김지영은 최근 대학교 연극영화과 학과장이 된 사실을 깜짝 고백하며 고정 출연을 고사했다. 김수미는 손녀딸이 교수가 됐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김지영은 ‘전원일기’ 촬영 중 아빠 박은수에게 따귀 맞는 신과 관련한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김지영은 “신인이니까 실제로 때려달라고 했다. 안 된다고 하시길래 때려달라고 부탁했다. 딱 때렸는데 휘청해서 세트 밖으로 날아갔다. 결국 (재촬영으로) 다시 맞았다”라고 밝혔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