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보드 타고 파출소 찾아 ‘나루토춤’…경찰 웃게 한 아이들

입력 2024 03 27 14:29|업데이트 2024 03 27 14:29
경찰청 유튜브
경찰청 유튜브
경찰청 유튜브
경찰청 유튜브
“경찰 아저씨, 요즘 도둑잡기 힘드시죠. 사랑하고 건강하세요.”

초등학교 여학생 2명이 과자와 손 편지를 들고 파출소를 찾아 경찰관들에게 응원의 춤을 선물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경찰청에는 ‘파출소를 찾아온 아이들의 정체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지난 1일 광양서 광영파출소에는 광영초등학교 3학년 곽서우양과 이도담양이 찾아왔다. 경찰관이 꿈이라는 아이들은 킥보드를 타고 와 수줍게 과자와 손편지를 건넸다. 당시 근무 중이던 경찰들은 아이들을 반갑게 맞으며 함께 음식을 먹고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들은 “경찰 아저씨, 요즘 도둑잡기 힘드시죠. 너무 추우니까 저희가 선물을 보냈어요. 저희가 핫팩 드릴게요. 사랑하고 건강하세요”라는 응원의 편지를 전한 뒤 파출소를 떠났다.

일주일이 지난 뒤 다시 파출소를 찾은 아이들은 응원을 하고 싶다며 요즘 초등학생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나루토 춤’을 췄다. 이날 이후에도 아이들은 종종 파출소를 찾아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영파출소 소속 경찰은 “요즘도 종종 아이들이 찾아와 라면을 함께 먹는다. 귀엽고 응원을 해줘서 고맙다”라도 말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순수한 아이들이 있어서 살맛 나는 세상” “아이들에게 따뜻하게 대하는 경찰관들 멋지다”이라며 반응했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