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용 돈가스 달라” 소식가 어른의 요구, 민폐일까

입력 2024 03 27 16:17|업데이트 2024 03 27 16:20
어른이 식당에서 어린이 전용 메뉴를 주문하면 민폐일까.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성인이 어린이 메뉴 시키면 민폐냐’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몇 달 전 우리 동네 아파트 단지 옆에 돈가스 전문점이 생겼다. 돈가스가 맛있어서 나도 일주일에 한 번은 가서 먹고 온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제 오후 3시쯤에도 늦은 점심으로 돈가스를 먹고 싶어 그 가게를 찾았다. 혼자 돈가스를 주문하고 앉아 기다리는데 옆 식탁에 30대 여성이 앉더니 조금 특이한 주문을 하더라”라고 밝혔다.

A씨는 “그 여성은 자신이 소식가라며 어린이용 돈가스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가게는 어린이 동반 손님이 많아서 어린이용 돈가스를 일반 돈가스의 절반 가격인 6000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해당 여성은 “어른용 돈가스 하나를 시키면 양이 너무 많아 반밖에 못 먹는다. 어른용 시켜서 먹다 남기면 음식 쓰레기도 생기고 아깝다. 먹다 남은 건 가져가기도 애매하다”며 어린이용 돈가스를 요구했다고 한다.
돈가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아무 관련 없음)
돈가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아무 관련 없음)
이런 소식가 손님의 요구에 가게 사장은 “어린이용은 말 그대로 어린이용으로, 이윤을 포기하고 어린이 동반 손님께 서비스 차원에서 만들어 드리는 것”이라며 완곡하게 거절했다.

여성이 “먹는 양이 적다”며 재차 어린이용 돈가스를 요구하자 사장은 난처한 표정으로 정중하게 거절했다.

그러자 여성은 결국 “할 수 없네요”라며 가게 문을 나섰다고 한다.

A씨는 “이런 경우 적게 먹는 손님에게 어린이용 돈가스를 팔아야 하느냐”며 누리꾼의 생각을 물었다.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은 “초등학생보다 몸무게가 가볍다고 대중교통 요금을 그 가격으로 할인해 주는 건 못 봤다”, “뷔페 가서도 적게 먹는다며 어린이 요금 낼 거냐”라는 목소리를 냈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각자 사정이 있는 거지, 물어보지도 못하느냐”, “떼를 쓴 것도 아니고 그냥 갔다는데 민폐까진 아닌 것 같다”라고 옹호하기도 했다.

“어른용 돈가스를 주문해서 먹기 전에 절반 정도 포장하면 되는 거 아니냐”, “성인 가격 내고 반만 가져가라” 등의 묘안을 내는 사람도 있었다.

어떤 누리꾼은 “어린이 메뉴는 어린이가 혼자 오지 않기 때문에 어른 메뉴랑 합산해서 이윤을 계산한다. 당연히 하나만 덜렁 시키면 사장 입장에서는 난처한 게 맞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