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원 임신시키고 낙태”…스맨파 출신 댄서 ‘사생활 의혹’

입력 2024 04 01 22:49|업데이트 2024 04 01 22:55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유명 댄서 A씨가 미성년 팀원과 부적절한 행위를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일 한 매체는 케이블채널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스맨파)에 출연했던 댄스 크루의 수장 A씨가 미성년인 팀원 B양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고, B양이 A씨의 아이를 임신한 후 중절한 사실이 팀원들에게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A씨는 2010년 댄스 크루를 결성해 지난해까지 수많은 상을 받으며 인기를 얻은 인물이다.

그는 당시 오디션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미성년자 멤버 B양을 팀원들의 동의 없이 자신의 팀에 들였다. 이후 A씨와 B양은 깊은 관계가 됐고, B양은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을 운영하며 A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B양은 자기 동기들에게 “A씨와 성관계를 갖고 있다”고 털어놨고, 이 사실이 팀원들에게 알려졌다.

이후 B양의 임신중절 사실까지 알게됐고, 일부 팀원들은 탈퇴하는 등 팀이 와해됐다고 전해졌다.

반면 A씨는 의혹에 대해서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