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46억짜리 이태원 집, 이혼 앞두고 홧김에 샀다”

입력 2024 04 02 10:34|업데이트 2024 04 02 10:40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황정음이 40억원이 넘는 이태원의 단독주택을 사들인 이유를 공개했다.

1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황정음, 윤태영 EP.36 역대급으로 아슬아슬했던 술자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황정음은 지난 2020년 이혼 조정을 앞두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46억원 상당의 단독 주택을 매입해 화제가 됐다.

황정음은 “이혼을 저번에 하려고 하지 않았냐. 근데 오빠(남편)가 맨날 자기네 집에 있을 때 나한테 ‘너 나가. 내 집이야’라고 말했다. 그래서 싸우고 이태원 집을 산 거다. 대출받아서 사버렸다”며 “오빠는 내가 집을 산 줄 몰랐고 어떻게 화해했다. 애도 있고 시간도 아깝고 해서 그냥 살았는데”라고 털어놨다.

황정음은 ‘지붕 뚫고 하이킥’ 시절 수입도 공개했다. 그는 “너무 행복했다. 대한민국 최고 좋은 CF는 다 내가 찍고 있고 통장에 하루 만에 5억원이 찍혀있고, 다음날 일어나면 2억원이 찍혀있었다”면서 “통장 잔액이 485원이었다가 일어났는데 갑자기 5억원 꽂혀있으면 얼마나 꿈같냐. 그때 인생을 좀 알았고 이번에 또 알았다”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