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 꼬인 채 뉴스 진행한 앵커, 음주 방송 맞았다…“낮술 마셔, 징계 예정”

입력 2024 04 02 10:48|업데이트 2024 04 02 10:48
조창범 JIBS 제주방송 앵커. 8뉴스 방송 캡처
조창범 JIBS 제주방송 앵커. 8뉴스 방송 캡처
음주 방송 의혹이 불거진 JIBS 제주방송 앵커가 실제로 술을 마신 상태에서 생방송 뉴스를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JIBS 측은 음주 상태로 방송을 한 앵커에게 징계 처분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JIBS제주방송 조창범 앵커는 ‘8뉴스’를 진행하면서 발음이 부정확하거나 어깨를 과도하게 들썩이는 등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조 앵커는 총선 관련 뉴스를 진행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와 국민의힘 고기철 후보의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했고, ‘선거 공보물 발송을 시작했습니다’라는 문장도 끝까지 말하지 못했다.

이에 JIBS 제주방송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발음도 안 되고 얼굴을 붉게 부었던데 음주 방송한 거 아니냐”, “딱 봐도 만취 뉴스 진행” 등 음주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쏟아졌다.

JIBS 측은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더욱 노력하는 JIBS 뉴스가 되겠다”는 댓글을 달면서도 음주 의혹에 대한 별도의 해명은 하지 않았다. 문제의 방송 영상도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삭제했다.

2일 JIBS 측은 조 앵커가 낮에 식사와 함께 반주한 것으로 확인하고 징계처분 절차를 밟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JIBS 관계자는 이데일리에 “낮에 반주를 한 것은 확인이 됐다”며 “뉴스 전에 정신과 약이 있는데 그 약과 감기약을 동시에 복용을 해서 부작용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