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파묘’ 보다 영화관 뛰쳐나왔다... 무슨 일

입력 2024 04 02 12:34|업데이트 2024 04 02 12:35
여성 발라드 듀오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 유튜브 채널 캡처
여성 발라드 듀오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 유튜브 채널 캡처
여성 발라드 듀오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혼영’(혼자 영화 보기)을 하다 극장을 뛰쳐나온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달 31일 강민경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간만에 푸지게 먹고 마시고 쉬는 날’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혼자 영화 ‘파묘’ 보러 왔다”며 극장에 간 모습을 선보였다.

강민경은 “호기롭게 오긴 왔는데 무서울까 봐 급 긴장된다. 영화 잘 보고 갈게요”라고 했다.

그러나 이어진 영상에서 강민경은 “초반부 보다가 너무 무서워서 뛰쳐나왔다”며 겁에 질린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와 이거는 혼자 볼 영화가 아니다. 미쳤다”고 했다.

이어 강민경은 “긴장하고 영화 봤더니 배고파져서 근처 전집에 왔다”며 막걸리·동동주와 함께 감자전과 김치 수제비 ‘먹방’을 선보였다.

강민경은 전집에 온 다비치 멤버 이혜리에게 “‘파묘’는 혼자 볼 영화가 아니다. 너무 무섭다”고 했다. 이에 이혜리는 “초반이 좀 무섭고 뒤는 괜찮다더라”라고 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2일 ‘파묘’ 제작사 쇼박스에 따르면 ‘파묘’는 지난 1일 누적 관객 수 1100만 3304명을 기록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