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아이 안 좋아했다” 강원래, 아이 태어난 후 생긴 변화

입력 2024 04 03 09:48|업데이트 2024 04 03 09:48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가수 강원래가 시험관 시술로 얻은 소중한 아이를 낳고 생긴 변화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연애, 결혼 35년 차 원조 한류 가수 클론의 강원래, 김송 부부가 찾았다.

강원래·김송 부부는 올해 초등학교 4학년이 된 아들과의 행복한 근황을 공개했다. 보행기 대신 아빠 강원래의 휠체어로 걸음마를 뗐다는 아들 강선은 부부가 7전 8기의 도전 끝에, 시험관 시술로 얻은 소중한 아이다.

강원래는 아들 선에 대해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아이들을 안 좋아했다. 아내도 나중에 우리 아이를 낳으면 미워하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는 “선이가 세상에 나온 후에는 바라만 봐도 행복하다. 내가 태어나서 이렇게 행복했던 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부부는 과거 아찔했던 두 번의 교통사고를 떠올렸다. 강원래는 “아내가 임신해서 10개월 지나고 출산 바로 전날에 교통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김송은 “음주운전 차가 중앙선을 침범해 차 두 대 모두 폐차될 정도로 큰 사고였다”고 당시의 아찔한 상황에 관해 설명했다.

강원래는 “저도 불법 유턴 차량에 치이며 하반신 마비 진단을 받았다. 나한테는 더 이상의 행복은 없다고 생각했다. 아내의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가려다가 정신이 없어서 차량 접촉 사고가 났다”면서 “그래도 다행히 아들이 건강하게 태어났다”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