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1조 쓸어담은 佛 명품 디올, 기부금은 300만원 ‘찔끔’ 인상

입력 2024 04 03 13:59|업데이트 2024 04 03 15:24

작년 매출 1조 456억·영업이익 3120억
기부금 1920만원…전년보다 300만원↑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 매장. 연합뉴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 매장. 연합뉴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지난해 국내에서 1조원이 넘는 매출을 쓸어 담고도 규모에 어울리지 않는 초라한 기부금으로 체면을 구겼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의 지난해 국내 매출은 1조 456억원으로 전년도 9295억원보다 12.48% 늘었다. 1997년 국내에 진출한 디올은 첫 ‘1조 매출’을 돌파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3120억여원으로 직전년도 3238억원보다 소폭 줄어들었지만 3000억원대를 유지했다.

2022년은 코로나19 보복 소비 영향으로 명품 매출이 급증한 기저효과가 반영됐고, 지난해부터는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명품업계 전체의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디올의 매출은 해마다 급증하고 있지만 기부금 비율을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다. 디올은 2017년 매출 637억원에서 2021년 6139억원으로 4년 만에 10배 가까이 급성장했다.

특히 2022년에도 국내 매출이 52%나 급성장했지만 기부액은 1620만원에 그쳤다. 매출이 1조원을 돌파한 지난해 기부금은 1920만원으로 전년보다 300만원 증가하는 데 그쳐 디올이 국내에서 올린 막대한 영업이익에 비해 사회공헌은 미미하다는 비판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반면 디올 코리아는 올해 배당금으로 지난해(1647억원)보다 500억원 이상 늘어난 2148억원으로 책정했다.

앞서 디올은 지난해 1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1월에는 주요 가방 제품과 주얼리 제품 가격을 최대 20% 올렸고, 8월에도 주요 제품 가격을 최대 10% 올렸다. 디올 스테디셀러인 레이디 디올 미디엄 백 가격은 650만원에서 810만원으로 1년 사이 25% 올랐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