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의혹’ 저스트절크 영제이 “상대방 미성년자 아냐…진지한 관계”

입력 2024 04 03 14:11|업데이트 2024 04 03 14:11
안무팀 저스트절크의 리더 영제이. 영제이 인스타그램 캡처
안무팀 저스트절크의 리더 영제이. 영제이 인스타그램 캡처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스맨파) 시즌1 우승팀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안무팀 저스트절크의 리더 영제이가 최근 불거진 사생활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최근 한 매체는 스맨파에 출연한 안무팀의 수장이 미성년자인 팀원 A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으며 A씨를 다른 팀원들의 동의 없이 팀에 합류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영제이는 3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불거진 사생활 의혹에 대해 “A씨와 교제 중인 건 사실”이라며 “다만 A씨가 성인이 된 뒤인 올해 초부터 교제를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점을 고려해 A씨의 부모님께 허락을 구하고 교제를 시작했다”며 “현재는 양가에서 저와 A씨의 결혼 이야기까지 오가고 있다. 절대 가벼운 만남이 아닌 진지한 관계”라고 덧붙였다.

또 자신의 직권을 남용해 A씨를 저스트절크 6기에 합류시키고 편애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영제이는 “팀원들이 반대했는데 A씨를 합류시켰다는 건 말도 안 된다”며 “A씨 역시 공정한 오디션을 통해 팀원이 됐다”고 해명했다. A씨는 지난 2월 팀을 탈퇴했다.

최근 저스트절크 4·5기 멤버들이 팀을 잇달아 탈퇴한 건에 대해서는 ‘오해’라며 “신뢰 관계 회복을 가장 우선으로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온라인에 퍼진 자신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