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도 인정한 기럭지…‘추성훈 딸’ 추사랑 근황

입력 2024 04 03 19:44|업데이트 2024 04 03 19:44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 캡처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 캡처
이종격투기선수 겸 방송인 추성훈이 딸 추사랑의 근황을 자랑했다.

3일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를 통해 공개된 ‘슈퍼마켙 소라’에는 추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추성훈은 “사랑이가 모델을 한다던데”라는 이소라의 말에 주섬주섬 휴대폰을 꺼내곤 즉석에서 딸 추사랑의 사진을 찾았다.

그는 “모델을 하기보단…이렇게 보면 모델 같기도 하다. 이런 거 보면 모델같이 생겼다고 생각한다”고 팔불출 자랑을 했다.

이소라는 “완전 모델”이라며 모델 선배로서 인정하고 감탄했다. 추성훈은 “자세가 괜찮다고 생각한다”며 “모델 하고 싶다고 하면 보내고, 아니라면 안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심지어 추성훈은 사랑이가 격투기 선수를 한다고 해도 반대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추사랑은 현재 일주일에 두 번씩 킥복싱을 배우고 있다.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 캡처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 캡처
추성훈은 “하고 싶다고 하면 도와줄 수 있는 건 도와줄 거다. (힘들고 아프고 다치는 건) 자기 책임이다. 근데 사실 뼈가 부러지든 어디 수술하든 그때 배우는 게 많다. 주변에 서포터 해주는 사람이 고맙다고 생각하는 것도, 사실 인생에서 그런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가고 싶어하는 길은 도와주고 안 가고 싶은 길 가라고 하는 것도 힘들다”며 “그래서 하고 싶은 것 하라고 한다”고 딸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재일 한국인 4세인 추성훈은 지난 2009년 일본 톱모델 야노 시호와 결혼했다. 슬하에 2011년생 딸 추사랑을 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