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살굿보다 위험”…‘파묘’ 무속인이 이도현 걱정한 이유

입력 2024 04 06 18:34|업데이트 2024 04 07 09:20
영화 ‘파묘’ 스틸컷. 쇼박스 제공
영화 ‘파묘’ 스틸컷. 쇼박스 제공
‘파묘’ 속 김고은의 대살굿보다 위험했던 혼 부르기 현장 비화가 공개됐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하하하 지식쌀롱’에는 ‘파묘 감독님도 몰랐던 비하인드 스토리!! 파묘 무당이 밝히는 파묘 해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는 ‘파묘’ 속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도현)의 무당 연기를 지도한 무속인 고춘자, 이다영이 출연했다. 이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도 함께 했다.

고춘자는 “‘파묘’ 찍을 때 제가 현장을 안가면 조바심이 났다”며 촬영 많은 부분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다영 또한 “대살굿은 당연히 갔어야 했고 혼부르기 현장도 스케줄 다 빼고 갔다. 어머님이 꼭 가신 이유가 저희가 정말 쓰는 경문이고 초를 켜고 제물을 놓고 경문을 외운다. 사람이 대(소나무)도 잡고 있다. 그럼 어떤 귀신이 올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무속인들은 “그 촬영 현장을 지키러 간 거다. 영화지만 일이 터질지 모른다. 현장에서 경문하는 김고은을 지키고, 사실 대를 들고 있는 이도현이 제일 위험하다. 경문하고 징을 치면 이걸 들고 있는 사람에게 어떤 귀신이 실릴지 모른다”며 위험성을 밝혔다.

고춘자 또한 혼 부르기 현장에서 무언가 보이면 ‘저리가’라고 외쳤다고. 그는 “사고가 안 나는 게 제일 중요했다. 귀신이 오면 아무 신기가 없는 사람도 뒤로 넘어갈 때가 있다”며 “이제야 말하는 건데 ‘파묘’ 현장에 술도 많이 뿌렸다. 안전이 최고였다”며 음산했던 현장을 회상했다.

이어 5일 유튜브 ‘뉴사이드’에는 ‘파묘 김고은 실제 모델. 10년차 무당 이다영이 이제야 밝히는 영화 속 가장 위험했던 장면ㄷㄷ’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다영은 이날도 혼 부르기 위험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혼 부르기를 할 때 신경 쓴 이유는 실제로 혼을 부른 거다. 실제로 소나무를 들고 있으니 어떤 혼령이 올지 몰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어머니와 나는 만약아 사태를 항상 대비하고 있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다”라며 “‘컷’하면 들어가서 배우들 살피고 스태프들 살폈다. 눈이 괜찮은지 눈을 살폈다”고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