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밟으실 수 있죠?” 메시지에 에스파 “알고 있지만…”

입력 2024 05 27 17:12|업데이트 2024 05 27 17:24

‘선의의 경쟁’ 뉴진스에 “좋은 동료”

에스파 첫 정규 앨범 ‘Armageddon’으로 컴백  그룹 에스파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Armageddon’(아마겟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5.27 연합뉴스
에스파 첫 정규 앨범 ‘Armageddon’으로 컴백
그룹 에스파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Armageddon’(아마겟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5.27 연합뉴스
“첫 정규앨범이 잘되려나 보다 하고 받아들였어요.”(윈터)

27일 첫 정규앨범 ‘아마겟돈’을 발표한 걸그룹 에스파가 방시혁 하이브 의장의 문자메시지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도 “깊이 생각하기보다 연습에 매진했다”고 말했다.

에스파는 이날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정규 1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하이브와 자회사 어도어의 경영권 분쟁을 둘러싸고 에스파가 언급된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지난달 기자회견을 열고 방 의장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는데, 방 의장이 민 대표에게 “에스파 밟으실 수 있죠?”라는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에스파의 리더 카리나는 “우리도 이슈를 알고 있다”면서도 “첫 정규앨범이니까 연습에 매진했다. 우리도 응원과 사랑에 힘입어 정규를 준비했고, 사랑해주셔서 만족스러운 첫 정규의 출발이 된 것 같아 대중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윈터 역시 “깊이 생각하기보다는 첫 정규앨범이 잘 되려나 보다 하고 받아들인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 24일 더블 싱글 ‘하우 스위트’와 ‘버블 검’을 공개하며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된 어도어 소속 뉴진스에 대해서는 “좋은 동료”라고 강조했다. 카리나는 “저희도 그 그룹(뉴진스) 분들과 음악 방송에서 만났는데, 대기실에서 사랑한다며 서로 하트를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2020년 ‘블랙 맘바’로 데뷔한 에스파가 4년 만에 내놓은 첫 정규앨범에는 더블 타이틀곡 ‘아마겟돈’과 ‘슈퍼노바’를 비롯해 총 10곡이 담겨 있다. 최근 K팝 시장에서 유행하는 ‘이지 리스닝’ 음악과 차별화한 에스파 특유의 ‘쇠맛’을 느낄 수 있다. 선공개곡인 ‘슈퍼노바’는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일찌감치 흥행에 성공했다.

김소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