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1시간에 28억 팔았다”…안선영, 판매액 ‘1조원’ 기록

입력 2024 05 28 11:16|업데이트 2024 05 28 11:16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인 안선영의 마포에 위치한 4층 규모 신사옥이 공개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말미에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안선영의 절친 송진우, 정가은, 양소영이 마포에 4층 규모 신사옥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절친들은 카페부터 개인 사무공간이 갖춰져 있는 신사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송진우는 “길에서 이 건물만 확 튄다”고 말했다.

식사 중 안선영은 “내가 대한민국에서 화장품을 제일 많이 판 여자다. 만 얼마짜리를 1시간 동안 28억원 팔았다. 6개월 동안 누적 판매액이 1800억원이었다. 화장품 1조원 이상(홈쇼핑 총 누적 판매액) 판 여자”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안선영은 지난해 9월 JTBC ‘짠당포’에 출연해 “제가 방송 데뷔 23년 차이고 홈쇼핑 21년 차다. 남의 회사 상품은 그만 팔고 내 상품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신사옥을 짓게 된 계기를 밝힌 바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