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이 흔들어” “계집×들”…여고생에 ‘섹시댄스’ 강요한 선배들

입력 2024 05 28 12:53|업데이트 2024 05 28 13:18
울산 동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체육대회 춤 행사를 진행하던 중 여학생들이 “섹시한 춤을 추기 싫다”며 반발하자 선배 학생들이 ‘막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울산 동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체육대회 춤 행사를 진행하던 중 여학생들이 “섹시한 춤을 추기 싫다”며 반발하자 선배 학생들이 ‘막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한 고등학교에서 춤 행사 관련 논의를 진행하던 중 여학생들이 “섹시한 춤을 추기 싫다”며 반발하자 선배 학생들이 성희롱에 해당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KBS에 따르면 울산 동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체육대회를 앞두고 학생들의 단체 대화방에 부적절한 발언이 올라와 학교 측이 조치에 나섰다.

해당 학교는 매년 열리는 체육대회에서 1·2학년 학생들이 단체로 춤 공연을 하는데, 공연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서 관련 대화를 이어가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어떤 곡에 춤을 출지를 정하는 과정에서 “섹시한 춤을 추자”라는 제안이 나오자 일부 여학생들이 반발했다. 이에 한 3학년 남학생은 “그냥 ×댕이 흔들면 되지 말이 많아 계집×들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또 다른 학생은 정해진 곡과 안무에 대해 “저렇게 봤을 땐 민망해 보이겠지만,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다 같이 추면 한명만 보이기 힘들기 때문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다 추억이니까 너무 부정적으로 보지 말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 학생이 “(안무가) 너무 섹시하면 선생님들이 당황할 거다”라고 하자 한 3학년 학생은 “섹시한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당황하냐”며 춤추는 학생들을 희롱하는 발언을 했다. 해당 대화방에는 춤을 추기로 한 여학생들을 포함해 140여명이 참여하고 있었다.

논란이 커지자 ‘계집×’이라고 발언했던 3학년 학생은 대화방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 학생은 “친구의 휴대전화를 보다가 춤 문제로 언쟁을 벌이는 걸 봤고, 3학년만 있는 (채팅)방인 줄 알고 장난식으로 그런 말을 올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모인 방인 걸 알자마자 즉시 지웠다”며 “분위기를 흩트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1·2학년 학생 대부분은 주말도 반납하고 춤 연습을 해야 했다. 학교에서 “춤 참여는 자율”이라고 했지만, 불이익을 당할까 봐 행사에서 빠지는 걸 두려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는 춤 행사를 취소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성 문제에 대해서는 예민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조만간 생활 선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