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사고친 아들, 애 낳고 안 봐…손주 사진도 차단”

입력 2024 05 28 13:29|업데이트 2024 05 28 13:29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캡처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캡처
방송인 이경실이 아들 부부의 혼전임신 당시 심경을 밝혔다.

이경실은 27일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서 “아들이 스물세 살 때 사고를 쳤다”며 “야간에 일하고 집에 오려면 졸려 잠깐 잠을 잘 수 있는 월세방을 얻었다. 거기가 아지트가 될 줄은 몰랐다. 살림을 차렸더라. 어느 날 아침에 ‘엄마, 아빠 할 이야기가 있다’고 해 순간 뭐가 싹 스쳤다. 엄마니까 가능한 거다. ‘아기 가졌니?’라고 하니 ‘네’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경실은 “내가 산전수전 공중전을 다 겪었지만, 앞이 하얘진 적은 없다. 다른 사람이 겪었으면 세상 안 살고 싶은 일을 겪었는데, 앞이 하얘지진 않았다. 순간 앞이 하얘지더라”면서 “‘그래서 어떡하려고?’라고 하니 ‘낳아야죠. 아기 심장 소리를 들었어요’라고 했다. ‘아기 심장 소리는 들리고 엄마 심장 떨어지는 소리는 안 들리냐’며 이성을 잃었다. 아들이 군대도 안 갔다 왔을 때”라고 했다.

이경실은 “내 자식이 가장이 되는 게 싫었다. 처자식을 먹여 살려야 하지 않느냐. 아직 부모 품 안에서 누려도 되고, 앞으로 살날이 얼마나 많은데 젊음을 처자식을 먹여 살리는 데 보내야 해 앞이 캄캄했다”며 “아이를 낳은 뒤에도 안 봤다. 애 사진 보내면 안 봤다. 쓱 받아들이면 안 되겠더라. 3개월 기간을 두고 냉정하게 봤다”고 했다.

이경실은 “다행히 며느리가 애를 예쁘게 잘 키웠다. 아들은 못 믿겠는데 며느리에 관한 믿음이 생겼다. 어느 날 불러서 ‘밥 차릴 테니 데리고 와라.’고 했다. 내가 아들과 통화할 때마다 욕하는 걸 들었는데, 며느리가 얼마나 졸았겠느냐. 환영한다고 안아주니 울더라. ‘여기까지만 하자. 더 이상 가면 드라마다. 앞으로 잘살아 보자’고 했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