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임신 당시 70㎏까지 쪘었다”…초고속 감량 비결은

입력 2024 05 28 23:17|업데이트 2024 05 28 23:17
개그맨 안영미(왼쪽)와 송은이.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캡처
개그맨 안영미(왼쪽)와 송은이.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캡처
개그맨 안영미가 출산 후 근황을 전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재계약하러 온 안영미와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안영미는 출산 후 체중 감량 비결을 공개했다.

안영미는 “70㎏까지 쪘었다. 아이를 낳고 나서 부기가 빠져서 한 2~3㎏가 빠졌다. 그러고 나서 끝이었다”라며 “그래서 안 되겠다 싶어서 그때부터 먹는 것을 조절하고 물을 많이 마셨다. 남편에게 아기를 맡기고 아파트 헬스장에 가서 걸었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출산 후 겪은 산후 우울증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육아만 하다 보니까 산후 우울증이 왔었다”며 “너무 힘들어서 소통을 안 하면 죽겠더라. 그래서 SNS를 다시 시작했다”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