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폐지 할아버지’ 수레 향해 달려간 초등생들 ‘감동’

입력 2024 05 29 11:22|업데이트 2024 05 29 11:33
자동차 백미러에 찍힌 초등학생들의 아름다운 선행. 블로그 캡처
자동차 백미러에 찍힌 초등학생들의 아름다운 선행. 블로그 캡처
폐지수집 할아버지 도운 선행으로 표창장 받은 안산 관산초등학교 학생들. 안산시 제공
폐지수집 할아버지 도운 선행으로 표창장 받은 안산 관산초등학교 학생들. 안산시 제공
“몸이 힘든 어르신을 위해 당연히 도와드려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한 달 전 경기 안산시 선부동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짐을 실은 수레를 끌고 가던 한 어르신이 힘에 부쳐 수레를 놓치고 말았다. 수레가 뒤로 넘어지면서 어르신이 힘겹게 모아 수레 안에 쌓아뒀던 폐지가 도로 위에 쏟아져나왔다.

이 모습을 지켜본 인근 관산초등학교 5학년 여학생 4명이 주저 없이 어르신을 향해 달려갔다. 마침 자동차를 몰고 근처를 지나가던 시민도 이 모습을 보고 차를 세웠다. 학생들과 시민은 힘을 모아 수레를 바로 세우고 쏟아진 폐지를 주워 정리한 뒤 수레에 단단히 묶었다.

이 시민은 다시 차를 타고 떠나려다가 사이드 미러에 비친 학생들의 모습을 촬영해 한 시민기자에게 제보했다. 학생들이 어르신을 도와 수레를 밀어주는 모습이 예뻐서였다. 제보자는 “대한민국, 안산에 이런 착한 어린이들이 있는 한 우리의 미래와 안산의 미래는 밝다고 자부한다”고 전했다.

29일 경기 안산시에 따르면 이민근 안산시장은 지난 28일 사연의 주인공인 학생 4명과 가족을 시청에 초대해 표창장을 수여했다. 이 시장은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는데도 이웃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선행을 실천한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타인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선뜻 나선 의로운 학생들이 있기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함께의 가치를 실천해 귀감이 된 학생들에게 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표창장을 받은 학생들이 그냥 당연히 도와드려야 되는 것으로 생각했다는 취지로 짤막하게 소감을 말했다”면서 “부모님들이 사진은 괜찮지만 이름 공개를 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