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시킨 반려견 1년 뒤 입양 사이트에서 발견한 美 여성

입력 2024 05 29 17:23|업데이트 2024 05 29 17:23
크리스티 페레이라와 반려견 보. 크리스티 페레이라 틱톡 캡처
크리스티 페레이라와 반려견 보. 크리스티 페레이라 틱톡 캡처
1년 전 안락사된 반려견을 유기견 입양 사이트에서 발견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28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국 샌안토니오에 거주하는 크리스티 페레이라는 지난 2022년 지역 단체에서 생후 2개월 된 강아지를 입양했다.

페레이라는 강아지에게 ‘보’라는 이름을 지어줬고, 페레이라와 보는 급속도로 가까워져 가족 같은 사이가 됐다고 한다.

그러나 몇 주가 지나 페레이라는 보에게 뭔가 문제가 생긴 것을 알게 됐다. 보는 배변을 조절하지 못하고 뒷다리를 들어올릴 수 없었다. 혈액 검사 결과 보는 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약물 치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페레이라는 “당시 수의사는 보에게 무슨 병이 있는지 알아보는 검사가 1만 2000달러(약 1638만원)에 달한다고 했다”며 “검사를 해도 무엇이 잘못됐는지 찾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페레이라에 따르면 그때부터 수의사들은 보를 안락사시키는 것이 더 인도적일 수 있다고 제안하기 시작했지만 그는 안락사는 아직 생각할 수 없다며 한 달을 더 버텼다.

페레이라는 “보를 입양한 지역단체의 직원들 및 수의사들과 상담하며 보를 안락사하는 것이 옳은 길이라고 느꼈다”며 “그들은 ‘힘들겠지만 가끔은 그게 최선’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고통스러워하는 보와 함께 몇 번의 밤을 보낸 페레이라는 결국 지난해 3월 보를 안락사시키기로 결정했다. 다만 그는 보호소 정책상 보를 안락사시키는 과정을 볼 수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티 페레이라와 반려견 보. 크리스티 페레이라 틱톡 캡처
크리스티 페레이라와 반려견 보. 크리스티 페레이라 틱톡 캡처
1년이 지난 어느 날 페레이라는 다른 강아지를 입양하기 위해 구조 웹사이트를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안락사된 줄 알았던 보가 구조 웹사이트에 있었던 것이다. 이에 페레이라는 곧바로 보의 안락사를 맡겼던 보호소에 전화를 걸어 어떻게 된 일인지 물었다.

페레이라는 “보호소에서 수의사가 보를 살릴 수 있다고 판단해 안락사시키지 않고 구조팀으로 돌려보냈다고 했다”며 “모금을 받아 7000달러(약 955만원)의 수술을 받은 보는 건강해졌다고 했다”고 말했다.

페레이라는 “이러한 과정은 나에게 하나도 공유되지 않았다”며 “보를 다시 데려오기 위해 7000달러를 내겠다고 보호소에 연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페레이라에 따르면 보호소 측은 페레이라가 강아지를 버렸다며 “절대 보가 당신에게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보호소 측은 “주인이 포기한 개를 이전 입양자(주인)에게 다시 돌려보내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며 “우리의 임무는 입양할 수 있고 지역 사회에 안전한 개들을 안락사로부터 구해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는 현재까지 구조 웹사이트에 올라가 있어 입양할 수 있는 상태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