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 가정사 공개 “서울대·보좌관 父, 식물인간 투병”

입력 2024 05 30 07:36|업데이트 2024 05 30 07:36
tvN 방송화면 캡처
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무열이 반복되는 불운에 힘들었던 학창 시절을 떠올렸다.

29일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김무열이 게스트로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와 인터뷰했다.

김무열은 “어릴 때 시, 도 대표 육상 선수였다”며 “운동을 배우다가 안양예고에 가면 머리카락을 기를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어머니께 말해 연기 학원에 다녔다”고 했다.

그는 “아버지는 제가 공부하길 원하셔서, 아버지 몰래 연기 학원에 다녔다”며 “서울대 정치학과 출신 아버지는 국회의원 보좌관을 하셨다”고 했다. 이어 “워낙 엄하신 분이라서 연기 배운다고 말할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김무열은 “고등학교 입학 땐 어머니가 분양 사기를 당하셔서 집에 빨간 딱지가 막 붙었다”며 “그때 가세가 확 기울었고, 아버지께서 제가 스무 살쯤에 쓰러지셨다”고 했다.

그는 “쓰러진 아버지는 식물인간으로 누워계셨고, 암까지 발견돼 온 가족이 병 수발을 들어야 했다”며 “그런 어려움을 겪고 장남으로서 내가 강해져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김무열은 “이후 제가 서른 살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며 “제가 감당하기 가장 어려운 일이었고, 장례식장에서 정말로 정신을 잃을 뻔했다”고 밝혔다.

김무열은 “영화 ‘범죄도시 4’로 천만 배우도 됐고, 작년엔 아들도 봤다”며 “아버지가 이런 제 모습을 보셨으면 좋았을 텐데…이런 말을 무의식적으로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