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있어” 완벽 대처로 화제됐는데…걸그룹 사고, ‘연출’이었다

입력 2024 05 30 14:05|업데이트 2024 05 30 14:13

JYP “엔믹스 음향사고, 기획된 것…멤버들은 몰라”

그룹 엔믹스 자료 사진. 2023.12.25 연합뉴스
그룹 엔믹스 자료 사진. 2023.12.25 연합뉴스
그룹 엔믹스(NMIXX)가 대학 축제 무대 중 발생한 음향 사고에도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선보여 화제가 됐는데, 해당 사고가 소속사 측에서 미리 준비한 이벤트였다는 게 알려져 갑론을박이 일었다.

엔믹스는 지난 27일 신한대학교 축제에 참여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엔믹스는 2번째 싱글 타이틀곡 ‘다이스’(DICE) 공연을 선보였는데, 무대 시작 2분여가 지났을 때 돌연 반주 음악(MR)이 꺼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멤버들은 완벽한 가창력으로 무대를 이어갔고, 학생들은 환호 소리로 보답했다. 멤버들은 무대를 다 마치고 나서야 “뭐야”, “뭐지”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장면이 담긴 영상은 ‘음향사고 무반주 라이브’ 등의 제목으로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SNS)에 확산했고, 조회수 27만회를 넘어서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라이브를 멋있게 소화하는 점이 화제가 된 것이다.

다만 음향 사고는 미리 기획된 퍼포먼스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축제를 주최한 학교 총학생회 측은 29일 학교 커뮤니티에 “엔믹스의 음향 사고는 사실 미리 전달받은 퍼포먼스”라고 밝혔다.

엔믹스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 역시 이를 인정했다. 소속사 측은 30일 “신한대학교 축제 무대 음향 사고는 축제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한 이벤트로 주최 측과 내용을 공유하고 이벤트성 음원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엔믹스 멤버들은 이 사실을 몰랐다고 소속사는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자연스러운 연출을 위해 엔믹스 멤버들에게는 해당 사실을 사전 공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이벤트로 인해 관객과 팬들이 혼선과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대부분의 엔믹스 팬들은 소속사의 이 같은 기획이 아쉽다는 입장이다. 팬들은 “엔믹스 노래 잘하는 거 다 아는데 아무것도 모르고 열심히 노래한 멤버들은 뭐가 되냐”, “엔믹스 안 그래도 잘하는데 굳이 왜 그랬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었다. 일각에서는 “멤버들이 무대에서 프로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니 칭찬받을만한 일이다”, “JYP도 엔믹스이기에 저런 연출을 자신 있게 할 수 있었던 것”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