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10억원, 아내 10억원…“부부가 나란히 복권 1등”

입력 2024 05 30 15:59|업데이트 2024 05 30 15:59
부부가 함께 구매한 복권을 절반씩 나눠 긁었는데, 각각 1등 10억원씩, 총 20억원에 당첨된 사연이 전해졌다. 동행복권 제공
부부가 함께 구매한 복권을 절반씩 나눠 긁었는데, 각각 1등 10억원씩, 총 20억원에 당첨된 사연이 전해졌다. 동행복권 제공
부부가 함께 구매한 복권을 절반씩 나눠 긁었는데, 각각 1등 10억원씩, 총 20억원에 당첨된 사연이 전해졌다. 당첨자는 “평소 착하게 살아서 복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30일 공식 홈페이지에 ‘스피또2000’ 53회차 1등 당첨자 A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A씨가 복권을 구매한 곳은 전북 익산시 영등동 한 복권판매점이다.

A씨는 아내와 함께 평소 자주 찾던 복권 판매점에 들러 스피또2000 10장을 구매한 뒤 집으로 가져왔다.

두 사람은 둘이서 5장씩 나눠서 복권을 긁었고, 당첨 여부를 확인하고는 깜짝 놀랐다고 한다. 총 당첨금 20억원 중 10억원 한장은 A씨가, 나머지 한 장은 아내가 긁은 복권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복권 2장이 동시에 당첨된 A씨는 총 20억원을 받는다.

스피또2000 1등 당첨금은 10억원으로, 2장으로 구성된 세트를 구매할 경우 한장이 당첨되면 다른 장도 당첨돼 20억원을 수령할 수 있다.

A씨는 “당첨된 사실을 확인하고 아내와 부둥켜안고 환호했다”며 “평소 봉사활동을 자주 하는 등 좋은 일을 많이 했는데, 선하게 살아서 복을 받고 큰 선물로 돌아온 것 같아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당첨금으로는 대출금을 갚고 노후계획에 보태고 자녀들에게도 나눠줄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불우이웃을 도우면서 더욱 착하게 살겠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