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 화상 심리 참석한 美 남성에 판사 ‘충격’…왜?

입력 2024 05 30 17:34|업데이트 2024 05 30 17:34
판사.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이클릭아트
판사.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이클릭아트
미국의 법원에서 무면허 운전으로 기소당한 피고인이 운전 중 화상으로 진행된 심리에 참석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29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워싱턴의 J. 세드릭 심슨 판사는 화상으로 진행된 심리에서 운전대를 잡고 등장한 코리 해리스(44)를 보고 충격에 빠졌다.

앞서 해리스는 면허가 정지된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로 기소됐기 때문이다. 심슨이 “운전 중이냐”고 묻자 해리스는 태연하게 “지금 진료실에 주차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해리스의 변호사는 그의 무면허 운전 혐의가 단순히 혐의(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일 뿐이라고 설명하려 했지만 심슨은 “해리스의 기록을 보고 있는데 그는 면허가 정지된 상태인 게 맞다”고 지적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심슨은 해리스에게 보석(조건부 석방)을 취소하고 징역형을 내린 후 “그가 왜 이런 행동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전하며 황당한 심경을 드러냈다.

해리스의 다음 공판일은 6월 5일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