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입에서 女시신 잇따라 발견”…충격적인 사고에 美 ‘발칵’

입력 2024 05 31 09:46|업데이트 2024 05 31 09:56
악어 자료 이미지.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없음. 픽사베이
악어 자료 이미지.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없음. 픽사베이
최근 미국 남부에서 산책하러 나간 여성이 악어의 입 안에서 발견되는 등 악어의 공격으로 사람이 사망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텍사스 휴스턴 당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8일 오전 8시 40분쯤 휴스턴 동남부 해안의 클리어 레이크와 이어진 늪지대에서 악어(alligator)의 턱 안에 사람의 시신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악어가 시신을 더 훼손하는 것을 막기 위해 총으로 사살했다”며 “이후 경찰 잠수팀이 현장에 출동해 시신과 악어 사체를 수습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당일 한 여성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그 일대를 수색 중이었다. 희생자는 60대 여성으로 추정된다.

희생자의 남편은 “아내가 전날(27일) 오후 7시 30분쯤 산책하러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았다”며 “이른 아침까지 아내가 오지 않자 실종신고를 했다”고 현지 매체에 전했다.

다만 현재로서는 악어가 여성을 공격한 것인지, 아니면 이미 사망한 희생자의 시신을 먹은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경찰은 정확한 신원과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카운티 법의학 연구소의 검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앞서 8개월 전에는 플로리다주 라르고에서 41세 여성의 시신이 13피트(4m) 길이 악어의 턱에 걸려 있는 것이 발견됐다. 지난 2월에는 플로리다 포트 피어스에서 85세 여성이 개를 산책시키다 10피트(3m) 길이 악어에게 물려 숨지는 일도 있었다.

플로리다에 비해 텍사스에서는 악어의 공격이 드문 편이다. 하지만 이달 초 휴스턴 북동쪽에 있는 클리블랜드에서 한 경찰관이 도로에서 악어를 쫓아내려다 물리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한 달 새 악어 공격 사건이 두 건이나 발생하자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현지 주민인 앤젤라 데러스는 “저 아래에 8피트(2.4m), 10피트 길이의 악어들이 산다. 나는 악어들이 좋아하는 곳이 어디인지 알고 있다”며 “하지만 여기서 이런 사건이 벌어졌다는 말은 처음 들어본다. 조금 무섭다”고 말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