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이 부모님께 선물한 ‘60억’ 단독주택…놀라운 내부 시설

입력 2024 06 01 16:28|업데이트 2024 06 01 16:28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가수 김재중이 부모님을 위한 목표를 모두 이뤘음을 고백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무대 위 화려한 슈퍼스타 김재중이 아닌, 가슴 따뜻한 효자 김재중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재중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가장 후회되는 것들이 (부모님께)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해요’라는 말을 많이 못 하고 살아왔던 것 같다. 받은 사랑에 비해서. 그래서 ‘고마워요’, ‘감사해요’ 그리고 ‘사랑해요’라는 말을 더 많이 해드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남다른 효심을 드러냈다.

김재중은 자신의 목표 두 가지도 이야기했다. 그는 “아버지의 차를 바꿔드리고 싶다가 첫 번째였다. 두 번째는 가족들에게 좋은 집을 선물해주고 싶었다. 딱 이 두 가지였다”며 “다 이뤘다”고 어깨를 으쓱했다.

앞서 타방송을 통해 해당 단독주택이 지하 1층, 지상 3층, 총 면적 150평 규모로 약 60억원대라는 것이 공개되기도 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또 한번 공개된 단독주택은 모던한 외관을 자랑하면서도 내부에는 연로하신 부모님을 위한 엘리베이터와 사우나까지 자리해 감탄을 자아냈다.

김재중은 “엘리베이터가 아마 주택용 엘리베이터로는 우리나라에서 아마 마지막 기종일 거다. 그런데 꼭 ‘해야 한다’라고 부탁을 드렸다. 무릎이 안 좋으시니까”라고 설명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