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양재웅과 결혼 직접 발표 “삶 함께하고 싶은 사람”

입력 2024 06 01 20:32|업데이트 2024 06 01 20:32
가수 겸 배우 하니(본명 안희연)가 1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결혼 소식을 알리는 편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배우 하니(본명 안희연)가 1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결혼 소식을 알리는 편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배우 하니(본명 안희연)가 1일 직접 결혼 소식을 알렸다.

하니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자필 편지를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하니는 2022년 6월부터 열 살 연상인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웅과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전날 여러 매체를 통해 두 사람이 오는 9월 결혼한다는 소식이 보도됐고, 이에 하니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배우 사생활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었다.
가수 겸 연기자 하니(왼쪽)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웅. 뉴스1
가수 겸 연기자 하니(왼쪽)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웅. 뉴스1
하니는 이날 편지에서 “운이 좋아 많은 분들께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그 사랑을 먹고 무럭무럭 자란 저는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사람으로 무탈히 성장했다”며 “이쁘게 키워주셔서 참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 그런 제가 삶을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다”며 “그래서 결혼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늘 감사한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겠다.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