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멕시코 강진에 ‘긴급 대피’…“유언 남겨”

입력 2024 06 02 10:03|업데이트 2024 06 02 10:03
그룹 ‘엠블랙’ 출신 배우 이준이 멕시코에 머물던 중 강진을 겪었던 때를 떠올렸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그룹 ‘엠블랙’ 출신 배우 이준이 멕시코에 머물던 중 강진을 겪었던 때를 떠올렸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그룹 ‘엠블랙’ 출신 배우 이준이 멕시코에 머물던 중 강진을 겪었던 때를 떠올렸다.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이준이 출연했다.

이날 이준은 2017년 멕시코에서 발생한 8.1 규모 강진 경험을 전했다. 그는 “자고 있는데 침대가 흔들렸다. 엘리베이터가 이미 마비됐다”며 “비상구를 통해 밑으로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비명을 질렀다. 샤워하다가 나온 사람도 있었다”며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이준은 “너무 무서워서 엄마에게 전화해 유언을 남겼다. 진짜 심각한 지진이었다”고 밝혔다. 당시 이준이 무사하다는 것이 확인돼 언론을 통해 보도되기도 했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