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선우은숙, 눈물 속 하차 “추스를 시간 필요”

입력 2024 06 02 10:21|업데이트 2024 06 02 11:38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배우 선우은숙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 하차 소감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선우은숙은 1일 ‘동치미’에서 마지막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MC 최은경은 “사실 오늘 녹화하면서 마음 한편이 계속 무겁고 답답했다. 선우은숙 마담님이 마지막 방송을 하게 됐다”며 하차 소식을 알렸다.

선우은숙은 “사실 ‘동치미’에 오래 앉아있으면서 오늘처럼 불편했던 적이 처음인 것 같다”며 “개인적인 문제들로 인해서 시청자분들이나 ‘동치미’ 팬 분들에게 걱정 아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하차를) 어제 이야기했다. 나 정말 못하겠다고 이야기했다”며 “내게 일어난 일이 누구나 다 겪는 아픔이 아닌 만큼 우선 나를 추스를 필요가 있겠다고 생각해서 여러분께 말씀드리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회적으로 어떤 물의를 일으킨 것은 아니지만 여러분에게 피로감을 느끼게 해드려 죄송하고, 제가 부족한 것이 많지만 저를 사랑해주고 걱정해주는 팬들이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하차 소감을 전하던 선우은숙은 “부족하지만 격려와 응원으로 저를 이 자리에 앉게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아쉽지만 오늘 방송을 끝으로 ‘동치미’에선 여러분을 잠깐 못 뵐 것 같다. 그동안 감사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동치미’의 고정 출연자로 약 4년 7개월 동안 활약한 선우은숙은 지난 2022년 4살 연하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했으나 1년 반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후 두 사람의 이혼 사유를 둘러싸고 여러 루머들이 확산하자 선우은숙은 ‘동치미’에 출연해 이혼 사유에 대해 과거 자신이 알지 못했던 유영재의 사실혼 관계가 있었으며 그가 재혼이 아닌 삼혼이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또 지난 4월 선우은숙은 이혼을 결심한 결정적 계기로 유영재가 자신의 친언니를 강제 추행한 사실도 폭로했다. 선우은숙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측은 선우은숙 친언니 A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유영재를 분당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