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끼 먹는 것도 힘들었다”…이효리, 어린 시절 생활고 고백

입력 2024 06 03 13:40|업데이트 2024 06 03 13:40
가수 이효리.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가 어린 시절 생활고를 고백했다.

2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경주에서 여행하는 이효리 모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주월드에 간 이효리와 어머니는 기념품 가게에 들렀다. 이효리가 어머니에게 “인형 사줘. 어렸을 때 인형 안 사줬잖아. 친구들이 인형 안고 다니는 게 얼마나 부러웠는지”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보통 어렸을 때 여자 꼬마들이 인형을 좋아하지 않나. 저희 집은 한 끼 한 끼 먹는 거 해결하는 것도 사실 힘들었다. 어렸을 때 학교에서 크레파스를 사 오라고 했는데 그걸 안 사주시더라”라고 말했다.
가수 이효리(오른쪽)와 어머니.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오른쪽)와 어머니.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방송 화면 캡처
이어 “저는 인형은 사실 아예 바라지도 않았고 체육복, 크레파스, 리코더 사 오라고 했을 때 그런 날이 저한테 힘든 날이었다. 그래서 친구 집들 가면 인형 많고 이런 것들이 부러웠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어머니는 “짠한 생각이 많이 든다. 장난감도 못 사주고 인형 하나 못 사주고 키웠던 거지. 그때는 내 의지대로 하는 게 하나도 없었다. 내가 딸의 오래된 소원을 들어준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마음에 드는 인형을 집었고, 어머니는 흔쾌히 사줬다. 이효리는 “소원 이뤘다”며 기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