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 “우리도 산유국 된다…밑에 석유·가스 많아” 주장

입력 2024 06 04 11:09|업데이트 2024 06 04 11:09
유튜브 채널 ‘정법시대’ 캡처
유튜브 채널 ‘정법시대’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포항 앞바다 석유 시추 지시를 내린 가운데, 역술인 천공이 2주 전 유튜브 영상을 통해 “우리도 산유국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천공은 지난달 16일 유튜브 채널 ‘정법시대’에 올라 온 영상 ‘금을 대체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할 수 있는지’라는 제목의 영상 강연에서 “우리는 산유국이 안 될 것 같냐. 앞으로 (산유국이) 된다”라고 주장했다.

천공은 “이 나라 밑에 가스고 석유고 많다”며 “예전에는 손댈 수 있는 기술이 없었지만, 지금은 그런 게 다 있다”고도 주장했다.

천공은 “(과거에는) 거기 손댈 수 있는 만큼의 기술도 없었고 척도도 안 됐고, 지금은 그런 척도가 다 일어나”라며 “대한민국 밑에는 아주 보물 덩어리로 대한민국은 이 한반도는, 인류에서 최고 보물이 여기 다 있는 것”이라며 “이때까지는 성장한 것이고 기술도 기본 성장을 했는데 이 기술 가지고 앞으로 첨단으로 갈 때는 대한민국이 세계 1위 된다. 기술도 경제도 10년 안에 세계 1등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국민 소득이 3만5000불? 그것도 국민소득이라고. 우리 국민 소득은 10만 달러, 20만 달러로 바뀐다. 10년 안에. 그러면 세계 1등이 되는 것이다”라며 “이제부터 달라진다. 빈말 하는 게 아니고 세계 1등 국가가 대한민국이, 한반도가 된다”고 자신만만한 발언을 이어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직접 국정 브리핑에 나서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며 석유 시추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소식에 4일 오전 석유·가스개발과 관련된 종목들이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하며 급등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5% 급등하며 4만 8000원대에 진입했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