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히 영국으로…” 최루가스 맞은 손흥민 동료 ‘충격’, 무슨 일이

입력 2024 06 04 17:47|업데이트 2024 06 04 18:02
이브 비수마(왼쪽)와 손흥민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브 비수마(왼쪽)와 손흥민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간판 스타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의 소속팀 동료 이브 비수마가 강도에 습격당한 사실이 알려져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토트넘 측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비수마는 지난 2일(현지시간) 휴가지인 프랑스 칸의 한 호텔로 귀가하던 중 괴한 2명을 마주쳤다.

비수마는 이 괴한들에게 30만 유로(약 4억 5000만원) 상당의 시계를 강탈당했다. BBC는 “괴한들은 비수마와 아내를 향해 최루가스를 분사한 뒤 비수마가 손목에 차고 있던 고가의 시계를 훔쳐갔다”고 전했다.

현지 대중지 더선에 따르면 비수마가 빼앗긴 시계는 스위스 최고급 시계 ‘리차드 밀’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 소식통은 더선에 “괴한들은 호텔 밖에서 대기하고 있었으며, 새벽 4시쯤 리무진에서 비수마가 내릴 때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충격에 빠진 비수마는 급히 영국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토트넘은 성명을 통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하고 있다”며 “비수마와 가족들을 위해 계속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말리의 국가대표인 비수마는 2018년 프랑스 리그앙 LOSC 릴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으로 이적한 후 주전 미드필더로 발돋움했고, 2022년 6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토트넘 소속으로 뛴 첫 시즌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3경기 등 공식전 28경기에 나선 그는 지난 시즌에는 리그에서만 28경기에 출전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