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 아가씨, 꽃길만 걸어요”…‘10㎏ 쌀’ 선뜻 들어준 공무원에 노부부 ‘감동’

입력 2024 06 05 09:25|업데이트 2024 06 05 10:21
노부부가 감사한 마음을 담아 작성한 손편지. 뉴시스
노부부가 감사한 마음을 담아 작성한 손편지. 뉴시스
한 노부부가 자신들을 위해 선행을 베푼 한 공무원에게 보낸 손편지가 공개돼 훈훈함을 주고 있다.

4일 천안시 등에 따르면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에 거주하는 한 노부부는 공무원 A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손편지를 보냈다.

‘나에게 천사같은 아가씨에게’로 시작하는 편지에는 “아가씨 정말 고맙습니다. 물론 나라에서 하는 일이지만 아가씨의 노고가 없었다면 저희 늙은이 둘이 행복하게 살았겠냐”며 “우리를 위해 힘써 주셔서 아가씨 덕분에 천국에서 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누가 늙은이 힘들다고 쌀 10kg를 버스 정류장까지 들어다 주겠습니까”라며 “정말 고맙고 감사합니다”라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또 노부부는 “아가씨 복 많이받고 꽃길만 걸어 주세요”라며 “우리 노부부가 이 세상 끝마칠 때까지 아가씨의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디 복 많이 받으시고 영원한 꽃길만 걸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노부부에게 선행을 베푼 A씨는 목천읍 행정복지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2년 1월 목천읍 행정복지센터에 발령받은 A씨는 다수의 민원인들에게 친절을 베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8일에는 A씨가 담당하던 대상자가 세상을 떠나자, 평소 A씨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던 대상자의 자녀가 100만원 상당을 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하기도 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