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 닳아 음식 못 먹을 정도”…이정재가 밝힌 영어 연기 고충

입력 2024 06 05 11:14|업데이트 2024 06 05 11:14
배우 이정재. 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배우 이정재. 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스타워즈’ 시리즈 실사 드라마 ‘애콜라이트’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가 혀가 닳을 정도로 영어를 연습했다며 영어 연기 고충에 대해 밝혔다,

가수 성시경의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3일 ‘이정재 월드 스타 이정재 형님 너무 멋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정재는 ‘애콜라이트’ 촬영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정재는 “에피소드가 8개인데 8개월 정도 찍었다”며 “촬영 기간 전에 두 달 먼저 가서 무술 연습하고 영어 대사가 너무 많아서 영어 공부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성시경이 “예고편만 봤는데도 영어가 너무 좋았다”고 하자 이정재는 “너무 창피하다. 제가 영어를 그렇게 잘 못한다”고 답했다.

이정재는 영어 연습 방법에 대해 “다이얼로그(dialogue·대화) 코치 선생님이 네 분이었고 매일 돌아가면서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은 감정에 대해서는 잘 말씀을 안 한다. 딕션(diction·발음)에 대해 말씀을 많이 하시고 감정에 대해서는 ‘당신이 연기자니까 그 감정이 맞냐 안 맞냐 하는 얘기는 연출자랑 하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정재는 “발음 교정, 끊어 읽기 등을 계속하다 보니까 혀 양쪽이 다 닳아서 음식을 먹기도 너무 힘들 정도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성시경이 “이래서 공짜는 없는 것 같다. 그래서 (제작진에게) 너무 잘한다는 말 듣지 않았느냐”고 묻자 이정재는 “감독님이나 스태프분들은 다 좋다고 하셨지만 더 중요한 건 관객분들이 좋아하셔야 하는 거니까 어떻게 보실지 너무 궁금하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