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쿠팡 상하차’ 경험 고백 “월수입 80만원, 병원비에 100만원”

입력 2024 06 05 11:36|업데이트 2024 06 06 11:21
가수 이찬원.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찬원.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찬원이 과거 택배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담을 공개했다.

지난 4일 KBS2 예능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는 1억원 모으기에 도전 중인 남성 A씨가 출연했다.

A씨가 “용돈을 주말에 벌어서 쓰고 있다”며 “돈에 대해 거만해졌을 때 자신을 통제하기 위해서 물류센터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MC 이찬원은 “쿠○이냐?”고 물으며 “저도 택배 상하차 일을 많이 해봤다. 최저 시급 9860원 준다. 정규직이 아니라서 그때그때 시간이 짬짬이 날 때, 돈이 필요할 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당시 한 달에 80만원 벌었는데 일하다 목을 크게 다쳐서 병원비로 100만원이 나갔다”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