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아이돌, 日서 성매매” 풍문에…김희철까지 나서자 일어난 일

입력 2024 06 05 16:44|업데이트 2024 06 05 16:48

SM, ‘소속가수 루머’ 강경대응 방침에 4%대 반등

왼쪽부터 슈퍼주니어 김희철, NCT 쟈니, NCT 해찬. 뉴스1
왼쪽부터 슈퍼주니어 김희철, NCT 쟈니, NCT 해찬. 뉴스1
소속 가수 사생활 관련 루머로 전날 주가가 급락했던 SM엔터테인먼트가 5일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힌 뒤 4%대 반등에 성공했다.

SM엔터는 전날보다 3600원(4.40%) 오른 8만 5500원으로 이날 거래를 마쳤다.

8만 4900원(3.66%)으로 시작한 SM엔터는 장중 8만 6900원(6.11%)까지 오르기도 했다.

전날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SM엔터 소속 아티스트들이 유흥업소에 방문했다는 등의 일본발 루머가 유포됐다. 이후 SM엔터 주가는 종가 기준 전 거래일보다 8.18% 급락한 8만 1900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SM엔터는 이날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루머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SM엔터는 “현재 온라인상에 쟈니, 해찬의 성매매와 마약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자극적인 내용의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 및 재생산되고 있다”며 “확인 결과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는 아티스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 행위”라고 밝혔다.

또 “NCT를 비롯한 김희철 등 소속 아티스트를 향해 사실이 아닌 무분별한 루머 생성 및 악의적인 비방이 계속되고 있다”며 “당사는 해당 내용과 관련해 이미 다수의 게시물에 대해 충분한 자료를 수집했다. 이러한 범죄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국적을 불문하고 선처나 합의 없이 관련 행위자를 법적으로 처벌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희철 역시 전날 팬 소통 플랫폼 ‘버블’을 통해 “단 한 번도 우리 회사 후배들이랑 밖에서 따로 밥이나 술을 먹거나, 본 적도, 만난 적도 없다. 심지어 연락처도 없다”며 루머를 일축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