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 오래 배워”…카리나, ‘다른 일’ 준비하고 있었다

입력 2024 06 07 21:27|업데이트 2024 06 07 21:27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그룹 에스파 카리나가 연예계 데뷔 전 승무원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7일 유튜브 채널 ‘혜리’에는 ‘이름이 예쁘다인 카리나’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카리나는 ‘이 일을 하지 않았다면 어떤 일을 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원래 승무원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카리나가 “승무원이 되기 위해 중국어 학원 다녔다”고 말하자, 혜리는 “중국어 할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카리나는 “원래는 잘했었는데, 지금은 까먹어서 이제 알아듣기만 한다”며 “중국어를 유치원 때부터 배웠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이후 혜리와 카리나는 중국어로 대화를 나누며 중국어 실력을 뽐냈다. 카리나는 혜리에게 “중국어 잘한다. 발음이 좋다”라고 칭찬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