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영 “요새 관리 못 해… 못생겨진 거 같아서 속상함”

입력 2024 06 11 13:56|업데이트 2024 06 11 15:41
유튜브 채널 ‘인영인영’ 캡처
유튜브 채널 ‘인영인영’ 캡처
배우 유인영이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인영인영’에는 ‘한잔하고 털어놓은 나의 지난 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유인영은 ‘맨 처음 유튜브 시작하실 때 그냥 남들 해보니까 나도 해봐야지, 이렇게 시작하시지는 않으셨을 거 아니냐’는 물음에 “연기랑 제 실제 모습에 괴리감이 너무 크니까 조금이라도 원래 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게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유튜브 채널 ‘인영인영’ 캡처
유튜브 채널 ‘인영인영’ 캡처
이어 “제 주변에서도 ‘너는 정말 유튜브 시작하길 잘한 것 같다’고 얘기해준다”며 “저도 문득문득 ‘유튜브 안 했으면 일상이 재미없었겠다’ 이런 생각을 할 때가 있다”고 했다.

그는 “운동은 매일매일 하려고 노력한다”며 “살을 한창 빼면서 운동을 좀 힘들게 했더니 이제는 그냥 먹기만 하면 죄책감이 든다. 예전만큼 잘 빠지지도 않고 살이 금방 찐다”고 했다.

유인영은 “‘예쁘다’는 소리를 들으면 기분이 어떠냐”는 물음에 “‘더 예뻐져야겠다’, ‘더 관리해야겠다’ 생각한다. 요새 관리를 못 했다. 그래서 좀 못생겨진 거 같아서 속상하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