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쓰시마 공항을 ‘독도 공항’으로 안내한 구글 논란

입력 2024 06 11 17:57|업데이트 2024 06 11 17:57
최근 구글 맵스에서 독도 공항을 검색하면 쓰시마 공항으로 연결돼 논란이 되고 있다. 구글 맵스 캡처
최근 구글 맵스에서 독도 공항을 검색하면 쓰시마 공항으로 연결돼 논란이 되고 있다. 구글 맵스 캡처
최근 구글의 지도 서비스인 ‘구글 맵스’의 검색창에 ‘독도 공항’을 검색하면 일본의 ‘쓰시마 공항’으로 연결되는 오류가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구글 맵스 애플리케이션(앱)에 들어가서 독도를 검색하고 한 칸 띄어쓰기를 하면 연관검색어 리스트에 ‘독도 공항’이 나온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오후 구글 맵스에 접속해 ‘독도 공항’을 검색한 결과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대마도)에 있는 쓰시마 공항으로 연결됐다.
실제로 이날 오후 구글 맵스에 접속해 ‘독도 공항’을 검색한 결과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대마도)에 있는 쓰시마 공항으로 연결됐다. 구글 맵스 캡처
실제로 이날 오후 구글 맵스에 접속해 ‘독도 공항’을 검색한 결과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대마도)에 있는 쓰시마 공항으로 연결됐다. 구글 맵스 캡처
서 교수는 “독도에는 공항이 없기 때문에 ‘독도 공항’이라는 항목 자체가 들어가 있는 것도 문제지만 클릭하면 ‘쓰시마 공항’으로 안내하는 건 더 큰 문제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글 맵스는 한국 내에서만 ‘독도’로 표기하고 있고 일본 내에서는 ‘다케시마’로 표기하는 등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며 “전 세계 구글 맵스에서는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하는 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리앙쿠르 암초는 1849년 프랑스의 포경선(고개를 잡는 배) ‘리앙쿠르’가 독도를 발견한 뒤 배 이름을 따 붙인 명칭이다. 해당 명칭은 일본 정부가 한국의 독도 영유권을 희석하려는 의도로 국제사회에 퍼뜨리는 용어로 알려져 있다.

서 교수는 “구글 측에 항의해 ‘독도 공항’ 항목을 없앨 것”이라며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와 다케시마로 표기한 것에 대해서도 항의 메일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