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들이 꼽은 ‘이런 말 듣고 이혼 고려하게 됐다’ 1위는?

입력 2023 11 21 10:37|업데이트 2023 11 21 10:37
사진 아이클릭아트
사진 아이클릭아트
결혼 생활에 실패 경험이 있는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어떤 말을 듣고 이혼을 고려하게 됐을까? 남성들은 가족으로부터 ‘왕따당할 때’를 꼽았고, 여성은 상대방으로부터 ‘갑질 당할 때’를 1위로 꼽았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는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13~18일 전국의 재혼 희망 돌싱남녀 5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어떤 상황에서 이혼을 고려하게 됐나’라는 질문에서 남성은 ‘(가족에게) 왕따당할 때’(33.1%)를 1위로 선택했다. 이어 ▲‘투명 인간 취급당할 때’(29.2%) ▲‘얹혀사는 기분이 들 때’(28.4%) ▲‘갑질 당할 때’(9.3%)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반면 여성은 ‘갑질 당할 때’(35.0%)를 1위로 꼽았고 이어 ▲‘얹혀사는 기분이 들 때’(29.5%) ▲‘왕따당할 때’(23.4%) ▲‘투명인간 취급당할 때’(12.1%) 등이 뒤를 따랐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많은 가정에서 어머니와 자녀가 친밀하게 지내면서 남편(아버지)은 따돌림을 당하는 상황이 벌어진다”며 “반면 여성은 남편과 시부모로부터 무시나 비하를 당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아이클릭아트
사진 아이클릭아트
한편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로부터 가장 듣고 싶었던 표현이 무엇인가’에 대해 남성 31.1%는 ‘당신 최고(격려)’, 여성 30.3%는 ‘수고했어요(칭찬)’를 선택했다.

남성은 이어 ‘수고했어요’(25.3%)와 ‘잘 다녀와요’(18.7%), 여성은 ‘당신 최고’(26.1%)와 ‘사랑해’(21.0%) 등을 각각 2·3위로 꼽았다. 4위는 남녀 모두 ‘여보’(남성 16.0%·여성 15.6%)라고 답했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thumbnail -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2.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thumbnail -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3.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4.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thumbnail -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5.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6.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thumbnail -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