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찐 메뚜기’ 비난받은 이장우, 고교 시절 반전 외모 공개

입력 2024 02 03 11:29|업데이트 2024 02 03 15:14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최근 후덕한 몸으로 패딩을 입은 모습이 방송에 공개된 뒤 ‘살찐 메뚜기’라고 호된 비난(?)을 받았던 배우 이장우가 고교 시절 단역으로 출연했던 반전 모습이 공개돼서 화제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아나운서 김대호의 집에 모인 기안84, 이장우 3인방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호장마차 시즌3에 모여앉은 3인방은 과거의 추억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웹툰 작가가 안 됐다면 무엇을 하고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기안84는 “미술학원 하려고 했다”고 밝혔고 김대호는 “난 채소 장사나 (다른) 장사를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배우를 하고 싶어서 한 거냐는 물음에 이장우는 “사촌 형(환희)이 초등학교 때 가수 데뷔하면서 너무 잘 된 거다. 그러면 나도 연기자를 해볼까 하면서 학원을 다녔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때 지나가는 엑스트라부터 했다. (그러다가) 대사 하나 받고 하는 식이었다”며 “(장)근석이 친구로 나왔다. 그때 당시 논스톱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공개된 이장우의 고교 시절 단역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몇 살이야?”, “너무 아기다”라며 깜짝 놀랐다.

“잘생겼다”, “인기 많았겠다”는 계속된 칭찬에 전현무와 박나래는 결국 “우리가 그동안 (장우에게) 몹쓸 짓을 했구나.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