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0원에 ‘기모노 따귀 서비스’…日 이런 식당도

입력 2023 12 06 20:05|업데이트 2023 12 07 09:53

여종업원이 손님 뺨 ‘찰싹찰싹’
日식당, ‘따귀 서비스’ 화제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6일(한국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나고야에 있는 한 식당은 손님들이 300엔(약 2680원)을 내면 여성 종업원이 뺨을 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식당에 방문한 손님들은 밥을 먹기 전 300엔(약 2700원)을 내고 기모노 차림의 여성 종업원에게 뺨을 맞는다.

특정 직원을 지명할 경우 500엔(약 4500원)의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일부 손님은 종업원으로부터 너무 세게 뺨을 맞아 쓰러지기도 한다. 종업원들은 손님의 뺨을 때린 뒤 허리 숙여 인사하는 것으로 서비스를 마무리한다.

식당 측은 이 서비스가 외국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일본인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인기가 있다고 밝혔다.

여성 종업원 여러 명이 줄을 서서 한 명씩 남성 손님 뺨을 때리는 장면도 있다. 손님들은 뺨을 맞고 기분 나빠하기는커녕 오히려 즐거워하는 모습이다.

외신은 “여성 직원들이 뺨을 세게 때릴수록 더 흥분했다. 손님들은 뺨을 맞은 후 오히려 편안해 보였다. 심지어 뺨 때린 직원에게 감사해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2012년에 개점한 이 식당은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영업 위기에서 벗어났다고 한다.

손님들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식당 측은 ‘뺨 때리는’ 여성 종업원을 추가 고용하기도 했다.

다만 지금은 뺨 때리기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식당 측은 “관심은 감사하지만, 뺨 맞을 의도로 식당에 방문할 수 없다. 이해 바란다”고 전했다.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일본의 한 식당이 고객의 뺨을 때려주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한편 일본에는 여러 이색 콘셉트 식당과 카페가 운영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유명한 ‘메이드 카페’, ‘집사 카페’, ‘갸루 카페’, ‘뱀파이어 카페’ 등 여러곳이 여행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근 일본에서 식자재로 ‘곤충식’이 주목받고 있으며, 일본 도쿄에는 식용 곤충 요리를 판매하는 식당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