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먹다 주삿바늘 삼켰다”…엑스레이 사진 보니 ‘충격’

입력 2024 05 16 10:09|업데이트 2024 05 16 10:10

고기 먹다 주삿바늘 나왔다는 주장 잇따라
“엑스레이 찍은 결과 뱃속 이물질 확인”

A씨가 올린 사진 속 한우와 한우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주삿바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가 올린 사진 속 한우와 한우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주삿바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최근 고기를 먹다가 주삿바늘로 추정되는 이물질을 발견했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돼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국내산 한우를 사다가 구워먹은 제보자 중 한명은 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촬영한 결과 위에서 바늘 조각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소고기 먹다가 주삿바늘 나왔습니다. 바늘 조각을 삼켰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A씨 가족은 지난 9일 인터넷 광고를 보고 투플러스 등급의 한우 모둠 658g을 구매해 집에서 구워 먹었다. 식사 도중 A씨의 남편은 “뭔가 씹힌다”며 먹던 고기를 뱉었고 금속성 물질을 발견했다.

A씨는 “처음에는 작은 철심인 줄 알고 ‘설마 또 나오겠어’하고 계속 먹었는데 손가락 두 마디 크기의 주삿바늘처럼 보이는 게 또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가 올린 사진 속 주삿바늘 추정 이물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가 올린 사진 속 주삿바늘 추정 이물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와 남편은 불안한 마음에 응급실로 방문해 엑스레이를 촬영했다. A씨는 이상이 없었지만, 남편의 위장에서는 바늘 조각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확인됐다.

A씨는 “의사 선생님이 바늘이 자연 배출되지 않으면 개복 수술해야 한다고 했다”며 “이것 때문에 남편은 사흘 내내 연차를 쓰고 경과를 지켜보고 있는데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A씨의 남편 엑스레이에서 발견된 바늘 조각 추정 이물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의 남편 엑스레이에서 발견된 바늘 조각 추정 이물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에 따르면 업체 측은 “주삿바늘이 나올 리 없고 병원 진료 영수증을 첨부하면 환불 및 처리를 해주겠다”는 입장이다.

제보자는 “(업체 측이) 빵에 비닐 조각 나온 것처럼 대수롭지 않게 대응하고 사과도 없어 황당하다”고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다만 해당 이물질이 도축 및 유통 과정 중 어느 단계에서 혼입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A씨가 올린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돼지고기에서도 주삿바늘 나왔다”

마트에서 구매한 돼지고기에서 A씨 사례와 비슷한 형태의 이물질을 발견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B씨가 촬영한 주삿바늘로 추정되는 이물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B씨가 촬영한 주삿바늘로 추정되는 이물질.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15일 글쓴이 B씨는 보배드림에 ”한우에서 주삿바늘 (형태의 이물질이) 나왔다는 뉴스를 보면서 (돼지고기 앞다릿살로) 제육을 해서 먹고 있었다”며 “뭐가 아드득해서 보니까 뉴스에서 나온 것과 비슷한 주삿바늘이 나왔다”는 글을 올렸다.

B씨는 “크기가 손톱 길이 정도 되는 것 같다”며 “(한우를 드신 분은) 삼켰던데 그렇게 되면 위험할 것 같아서 무섭긴 하다”고 전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