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현실적”…‘출산하는 성모상’ 전시 하루만에 훼손

입력 2024 07 04 15:32|업데이트 2024 07 04 15:32

일부 신자들 “전시하기에 부적절”
신성모독이라며 온라인 청원까지
작가 “가부장 제도에 갇혀 있어”
해당 교구 “작품 훼손 강력 규탄”

오스트리아 성당에 전시돼 논란이 된 성모상 ‘즉위’의 훼손 전 모습. 오스트리아 린츠 성모마리아 성당 홈페이지. [촬영 작가: Ulrich Kehrer / 성당: Mariendom Linz]
오스트리아 성당에 전시돼 논란이 된 성모상 ‘즉위’의 훼손 전 모습. 오스트리아 린츠 성모마리아 성당 홈페이지. [촬영 작가: Ulrich Kehrer / 성당: Mariendom Linz]
바위에 앉아 예수를 출산하는 모습을 담은 성모상이 전시된 지 하루 만에 괴한들에 의해 훼손됐다. 해당 작품은 가톨릭계 일부로부터 “신성 모독”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더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린츠의 성모마리아성당은 지난 1일 현대 예술가 에스터 슈트라우스가 구상한 조소 작품 ‘즉위’를 철거했다.

이는 성당 내부에 작품이 전시된 지 하루 만에 괴한들이 침입해 성모상의 머리 부위를 잘라냈기 때문이다.

훼손된 작품은 성모 마리아가 바위에 앉아 예수를 출산하는 장면이었다. 이는 전통적 종교예술에서 아름답고 성스럽게 묘사되는 성모 마리아의 모습과 달라 문제가 됐다.

작품 속의 성모 마리아는 현실에서 여성들이 출산을 위해 취하는 자세대로 치마를 뒤로 걷고 다리를 벌린 모습으로, 표정도 산고로 일그러져 있다.

또한 작품은 성모 마리아의 신체를 이상적으로 표현하지 않고 실제 임신부의 모습처럼 불룩 튀어나온 배와 굵은 다리 등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오스트리아 성당에 전시돼 논란이 된 성모상 ‘즉위’의 훼손 전 모습. 오스트리아 린츠 성모마리아 성당 홈페이지. [촬영 작가: Ulrich Kehrer / 성당: Mariendom Linz]
오스트리아 성당에 전시돼 논란이 된 성모상 ‘즉위’의 훼손 전 모습. 오스트리아 린츠 성모마리아 성당 홈페이지. [촬영 작가: Ulrich Kehrer / 성당: Mariendom Linz]
이에 가톨릭계 일부는 전시회 전부터 불만을 표출했다. 여성과 가족의 역할·성평등을 주제로 한 기획 전시 기간에만 설치된다고는 하지만, 성당에 전시하기에 부적절하다는 것이 반대 측의 주장이다.

한 가톨릭 신자는 성모상을 훼손한 괴한들에 대해 “린츠의 영웅”이라며 “혐오스럽고 신성모독적인 희화화를 고려할 때 훼손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옹호했다.

이 작품이 신성모독이라며 철거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도 등장했다. 해당 청원에는 1만 2000명 이상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품이 훼손된 뒤 린츠 교구는 성명을 통해 “이 작품을 전시하면 논란이 될 것을 알고 있었다”며 “해당 작품이 일부 신자들의 신심에 상처를 냈다면 유감이지만, 예술의 자유를 공격하고 작품을 훼손하는 행위는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 작품을 구상한 슈트라우스 작가는 “기존 예술작품 속 성모 마리아의 이미지는 대부분 남성에 의해 만들어져 가부장 제도의 굴레에 갇혀 있다”며 “내 작품에서 성모 마리아는 자기 몸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슈트라우스의 구상에 따라 이 작품을 조각한 테레사 림버거는 “논란이 따를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작품을 파괴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고 전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2.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3.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4.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thumbnail -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