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서경석, ‘마포 46억’ 건물 최초 공개

입력 2023 09 26 08:11|업데이트 2023 09 26 13:43
개그맨 서경석이 46억 건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개그맨 서경석이 46억 건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개그맨 서경석이 46억 건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 서경석이 출연해 절친인 방송인 이윤석, 미용실 원장 재클린, 가수 전영록을 초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46억원에 매입한 서경석의 건물이 공개됐다. 이 건물은 합정역, 망원역, 홍대입구역 사이에 있으며, 서경석이 사무실로 사용 중인 5층을 제외한 모든 층이 임대 완료됐다.

서경석은 5층 사무실에서 제작진을 맞이하며 “누추하다. 회의를 하고 편집도 하는 제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개그맨 서경석이 46억 건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개그맨 서경석이 46억 건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개인방송을 직접 제작하는 공간과 응접실, 비밀공간까지 있는 서경석의 건물의 하이라이트는 테라스였다. 서경석은 탁 트인 옥상을 자랑하며 “이거 때문에 5층, 꼭대기 층을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건물에 방문한 이윤석이 “그래도 친구 중 건물주 하나 생겼다. 축하한다, 서 사장”이라고 말하자 서경석은 “은행한테 축하한다고 해라”라며 쑥스러워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