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용여 “미국에서 사업 실패, 파출부 할 생각까지”

입력 2023 09 26 21:40|업데이트 2023 09 26 21:40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선우용여가 사업 실패를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선우용여가 출연한 가운데 미국으로 건너가 생활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연달아 사업에 실패했다며 “한국에서 연기했던 사람이 식당을 운영하기 어렵고 다 어려웠다. 아주 많은 경험을 했다. 대신 연기자로서 공부를 많이 했다”라고 회상했다.

선우용여는 당시 생활고 질문을 받고 “쉽지 않았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사업에 다 실패하고 나서 ‘어떻게 살지?’ 할 때 ‘아 파출부를 하자’ 이 생각이 딱 들었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이어 “(1989년) 당시 파출부로 일하면 2000달러를 받을 수 있었다. (그 돈이면 생활비로) 충분히 살 수 있겠더라. 그러다 마침 한국 드라마 1년짜리 제의가 들어왔다”라고 밝혔다.

선우용여는 “미국 가기 전과 같은 조건으로 수락했다. 당시 딸이 대학생, 아들이 고등학생이었다. 난 한국에 안 가려 했는데 딸이 이제는 엄마가 돈 번다 생각하지 말라고,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하더라”라고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그때는 (딸 얘기가) 섭섭하더라. 7년간 헌신했는데 날 내쫓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그렇게 한국에 와서 한 번도 안 쉬고 지금까지 일했다”라면서 “결국 직업도 자기 적성에 맞는 게 있고 팔자도 다 따로 있다는 걸 그때 느꼈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