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림 남편’ 배우 남일우, 응급실 실려가…‘안타까운 소식’ 전해졌다

입력 2024 01 26 09:59|업데이트 2024 01 26 13:45
배우 김용림의 남편 배우 남일우가 최근 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이 전해졌다.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김용림의 남편 배우 남일우가 최근 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이 전해졌다.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김용림의 남편인 배우 남일우가 최근 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이 전해졌다.

25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원로배우 김용림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림은 남편 남일우의 근황에 대해 “얼마 전까지 병원에 있었다. 경북 안동으로 드라마 촬영하러 간 사이 남편이 넘어졌다”며 “현재 수술 뒤 회복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응급실 실려 가고 석 달간 병원에 입원했었다”고 덧붙였다.

남일우와 5년 열애 끝에 1965년에 결혼했다는 김용림은 “KBS 3기 성우인 남일우가 4기 성우인 나를 방송국에서 꼬셨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다 내가 대시한 줄 안다”며 “그 소리가 제일 억울하고 자존심 상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