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유재석 “옷 얻어 입어…안경은 1만 5천원짜리”

입력 2024 02 05 15:17|업데이트 2024 02 05 16:39
SBS ‘런닝맨’ 화면 캡처
SBS ‘런닝맨’ 화면 캡처
‘200억 건물주’ 방송인 유재석이 검소함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각자의 사복을 소개한 후 가성비 맛집을 돌아다닌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종국은 “신발이 좀 더러워졌다”라며 다소 낡은 자기 운동화를 보여줬다.

하하는 뜬금없이 김종국에게 “여자친구가 있냐?”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여자친구를 왜 물어보나”라고 되물었다.
SBS ‘런닝맨’ 화면 캡처
SBS ‘런닝맨’ 화면 캡처
지석진은 “(여자친구가) 없다고 얘기 안 하잖아. 쟤 결혼한다니까. 집 알아보고 있다”라며 김종국의 결혼설에 불을 지폈다.

하하가 “여자친구에게 영상 편지를 남겨달라”라고 하자, 김종국은 망설임 없이 “조금만 기다려달라”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다 주신 옷”이라며 자신의 옷차림을 설명했다.

이어 “주신 옷이 좋아서... 뭘 사나. 신발도 주신 거다. 산 게 하나도 없다. 면티만 산 건데 1만 5000원짜리다. 저도 가끔 마음에 드는 옷이 있으면 백화점에 가서 산다. 명품도 산다”라고 했다.

앞서 유재석은 지난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토지와 건물을 총 200억 원에 매입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