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우 딸 데리고 사라진 가사도우미…“도박장 간 듯” 발칵

입력 2024 04 23 16:42|업데이트 2024 04 23 16:42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오미연이 과거 가사도우미에게 딸이 유괴당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오미연은 배우 송옥숙·김용림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미연은 막내딸이 유괴당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일하는 아주머니가 아이를 데리고 사라졌다. 아주머니가 온 지 일주일도 안 됐다. 딸은 돌도 안돼 겨우 아장아장 걸을 때였다”고 회상했다.

오미연은 “내가 아침에 녹화하는데 (아주머니가 오전) 11시쯤에 ‘아이를 데리고 앞에 갔다 오겠다’고 했다. 그런데 오후가 돼도 안 와서 남편이 나한테 전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밤 10시가 돼도 안 오더라. 아주머니 친척 집에 전화했다. 우리가 찾는다는 얘기를 들은 아주머니가 전화로 ‘아니 왜 그래요. 애 잘 데리고 있어요. 별걱정 다 하시네’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오미연이 “아줌마, 무슨 말씀 하시는 거냐. 갓난아이를 데리고 나가서 아직도 안 오시면 어떡하냐”라고 하자, 가사도우미는 “걱정마라. 내가 지금 데리고 간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가사도우미는 밤 11시 반이 넘어서야 도착했다.

오미연은 “친척분들 이야기는 아주머니가 도박을 했다더라. 아이를 데리고 가서 시간 가는 줄 몰랐던 것 같다”며 “그다음 날 아침에 짐 싸서 내보냈다”고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