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내년에 고3 큰아들, 언급조차 어려워”

입력 2024 05 29 09:15|업데이트 2024 05 29 09:15
SBS ‘틈만나면’ 캡처
SBS ‘틈만나면’ 캡처
차태현이 곧 수험생이 되는 큰아들에 대해 조심스럽게 고민을 털어놓았다.

28일 방송된 SBS ‘틈만 나면’에서는 틈 친구로 배우 차태현이 출격해 유재석, 유연석과 국립 한글박물관과 보광초등학교를 찾아 임무를 수행했다.

이날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공원에 차태현은 “우리 애들 유년 시절을 다 키웠다. 셋 다. 신혼 생활을 여기서 했다”며 감회에 젖었다.

그때 도착한 유재석과 유연석은 반갑게 차태현과 인사했다. 유재석은 “요즘 십 대 학생들은 TV를 잘 안 본다”고 했다. 차태현은 “형 아이도 형 거 안 보고 우리 애들도 내 거 안 본다”고 맞장구쳤다. 유재석은 “우리 아들 지호도 중2인데 TV를 잘 안 본다”라며 한탄했다. 세 사람은 젊은 느낌의 콘텐츠를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재석은 “태현이는 늘 고민 없어 보인다. 근데 고민이 많을 거다”라고 했고 “지금 최대 고민이 뭐냐”는 질문에 차태현은 “우리 수찬이가 내년에 고3이니까 무슨 생각일지 궁금하다. 일단 대화가 많지 않다. 이런 대화의 언급 자체가 불편할 수 있다”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